본문바로가기


기고/칼럼

기고/칼럼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당진항을 대한민국 제1항만으로 육성해야
작성자 총무담당관실 작성일 2020-03-02 조회수 460
의원 이계양

당진항을 대한민국 제1항만으로 육성해야

 

충청남도의회 이계양 의원

 

당진항이 무섭게 커나가고 있다. 물동량이 2007년 826만여 톤에서 지난해 6650만여 톤으로 급증했다. 물동량 증가율만 보면 국내 항만 중 최상위권이며 이미 전국 5대 항만의 반열에 진입한지 오래다.

 

당진항의 괄목할 만한 성장은 당진시민을 비롯한 충남도민이 당진항을 21세기 글로벌 해양시대 전진기지로서 대한민국 뿐 아니라 환황해권 제1항만으로 키우고자 하는 의지로 똘똘 뭉쳐 하나가 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전히 갈 길이 멀다. 우리의 의지와 더불어 천혜의 입지조건과 수십 년간 구축된 철강클러스터 등 나라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음에도 국가에서 그 육성과 지원은 여전히 미흡하다.

 

예컨대 당진항은 2017년 5089만 3987톤(당진화력 물동량 제외)의 화물을 처리하며 평택항과 대등한 물동량을 기록했지만 부두시설은 그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열악한 부두시설은 충청권에서 생산된 많은 제품들이 부산항과 광양항, 인천항, 평택항을 경유해 수출되는 상황으로 이어졌고, 이로 인한 물류비용 증가는 제품가격 경쟁력을 저하시키면서 충남은 물론 우리나라 제조업 성장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더 늦기 전에 정부는 남해로 집중되는 해운항만물류를 전략적으로 분산시키는 동시에 국토균형발전 도모와 환(環)황해권 발전의 기반구축에 나서야 한다. 특히 미래 국가전략 차원에서 정부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2021~2030)에 반영할 충청남도의 신청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국가사업화 해야 한다.

 

지난 10년 동안 제3차(2011~2020) 항만기본계획에 당진의 고대․송악지구는 6건, 평택의 포승지구는 16건의 공사가 계획됐다. 이는 현재의 당진항과 평택항의 불균형적인 발전과 연관이 있다고 본다. 그만큼 올해 확정될 4차 항만기본계획은 향후 10년간 충남의 해운항만 분야와 당진항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항만 개발 사업에 대한 물동량 등을 검토하는 해양수산부 산하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의 지난해 말 충남도 사업 중간 검토결과는 매우 불만족스러웠다. 충남도가 신청한 32건의 사업 중 7건만 긍정적인 검토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금액으로 따지면 전체 3조 원 중 2000억 원도 안되는 규모다.

 

이에 도의회는 2월 21일 제317회 임시회에서 충남도 신청사업의 적극 반영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회, 정부에 보내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0월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한 대통령은 “바다를 통해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충남도의 의지가 가장 훌륭한 역량”이라며 "정부도 충남의 의지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당진항 등 충남의 각종 항만 발전사업의 국가사업화야 말로 국정의 중심인 대통령의 의지에 부합하는 것이다.

 

따라서 정부는 대한민국을 글로벌 해양부국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전초기지로서 당진항을 품고 있는 충남도의 역량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구체적인 실천에 나서야 한다. 그 첫 발걸음이 바로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할 충청남도 신청 사업을 국가사업으로 최대한 펼쳐내는 것이다. 도지사를 비롯한 집행부에서도 이를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촉구한다.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부서

  • 부서명 : 홍보담당관실
  • 담당자 : 최정
  • 전화 : 041-635-5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