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기고/칼럼

기고/칼럼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어르신 취약계층 지원대책 강화해야
작성자 총무담당관실 작성일 2019-10-01 조회수 435
의원 김한태

어르신 취약계층 지원대책 강화해야

 

충청남도의회 김한태 의원

 

10월 2일은 노인의 날이다. 경로효친(敬老孝親)사상을 드높이고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켜온 어르신의 노고를 되새기기 위해 1997년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다.

 

노인의 날을 기념해 정부는 평소 희생과 봉사정신으로 사회와 이웃에 헌신하고 노인복지를 위해 힘써온 노인·단체에 훈·포장과 대통령·국무총리·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그해 100세가 되는 노인에게는 명아주로 만든 장수 지팡이인 청려장(靑藜杖)을 증정한다. 통일신라시대 이후 여든살이 넘은 노인에게 왕이 하사해 온 전통을 이어 국민에게 어르신 공경의 뜻을 되새기게 한다.

 

충남도에서도 대한민국 복지수도를 표방하며 타 지자체보다 부지런히 노인복지 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들은 여전히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나 도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더욱 필요하다. 충남연구원이 노인 취약계층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도내 17만 4561건, 2018년 8월 기준) 충남지역 노인 4명 중 1명은 홀로 지내는 독거노인이며 전체 노인 중 5.5%가 치매를 앓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애노인도 6만 2621명으로 도내 노인인구의 17.3%를 차지했다. 이 때문에 의지할 데 없이 홀로 살거나 질병으로 고통 받는 어르신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도는 이러한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정책방향을 설정하는 한편 기존 지원체계를 종합 점검해 보완·개선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 구체적으로 장애노인 활동보조 서비스 확대, 결식우려 노인에 대한 무료급식 활성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어르신 안전교육 확대, 요양보호시설과 재가보호시스템 강화, 주택 내·외부 수리·정비 등 주거안전성 확보와 치매예방·치료 강화, 적정한 소일거리 보장 등에 힘써야 한다. 집단적이면서도 단독적으로 거주할 수 있고 서비스 기능을 갖춘 휴양·여가시설과 노인병원 등 공공실버타운 조성 지원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주거와 문화·복지·의료 서비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안락하게 노후를 보낼 수 있는 노인취약계층 대상 맞춤식 정책이 활성화돼야 한다. 취약계층 어르신을 포함한 노인관련 현안과 미래대응 전략을 종합·체계적으로 다루기 위한 도지사 직속 노인청 설립도 적극 검토해야 할 시점이다.

 

노인의 날을 맞아 사회적으로 고립화되고 있는 독거노인, 치매 노인, 장애노인을 생각하면 정부는 물론 도가 해야 할 일이 얼마나 많은지 새삼 깨닫게 된다.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초고령사회 도래는 시간문제다. 지금부터 대비해도 늦기에 결코 긴장을 놓을 수 없다. ‘복지수도 충남’은 무엇보다 위기에 놓인 어르신에 대한 정책에서 출발한다. 사업 하나하나 피부에 와닿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추진과정에서 수시로 현장소통과 만족도 조사를 통해 미비점을 개선하는 등 꼼꼼히 챙김으로써 어르신이 살맛나는 복지 농어촌·도농복합도시로 거듭나야 한다.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부서

  • 부서명 : 홍보담당관실
  • 전화 : 041-635-5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