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도민에게 다가가는 열린의정

정병인

항상 열린마음으로 여러분만을 기다립니다.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정병인 의원 “국내1호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지원 절실”
작성자 홍보담당관실 작성일 2024-03-19 조회수 29

정병인 의원 국내1호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지원 절실

 

- 순천향대 천안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전문의 사직휴직으로 정상적 진료 불가 -

- “폭발적 업무량소송 부담으로 사태 커져충남도 차원의 적극적 지원 필요” -

 

정병인 충남도의원(천안8·더불어민주당)은 19일 열린 제350회 임시회 3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국내 1호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가 있는 순천향대 천안병원에 대한 충남도의 지원을 주장했다.

 

정 의원은 “충남에 단 한 곳뿐인 국내 제1호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가 존폐 위기에 처해 있다”며 “현재 중부권 중증아이들을 진료하는 순천향대 천안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의 전문의 7명 중 6명이 사직 또는 휴직으로 정상적인 진료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보건복지부에서 소아응급진료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2016년부터 순차적으로 지정했으며, 충남 1곳을 포함하여 전국 10곳의 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그중 2016년 전국 최초로 지정된 충남의 순천향대 천안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소아응급환자 전문의료진이 365일 24시간 상주하며 충남을 비롯한 중부권의 아픈 아이들에게 전문적인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하지만 7년이 지난 지금, 국내 1호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전문의 한 명으로 화요일과 목요일, 일주일에 단 이틀만 진료가 가능한 상황이다.

 

정 의원은 “이렇게 사태가 커진 것은 최근 몇 년간 전국적으로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인력난이 심화되고, 주변에 소아응급환자를 받는 병원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중부권역은 물론 타 지역 환자들까지 대거 천안응급센터로 몰려 의사들의 업무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정적으로 천안센터를 찾는 중환자 어린이가 증가하면서 개정된 「응급의료법 시행규칙」에 따라 의사 대상 소송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진 것도 존폐 위기에 몰린 이유 중의 하나”라고 밝혔다.

 

이에 정 의원은 “응급실 뺑뺑이 등으로 우리 아이들의 소중한 생명을 잃지 않기 위해서는 충남도가 ‘국내 1호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의 정상화를 적극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첨부파일

압축 내려받기 압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