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도민에게 다가가는 열린의정

방한일

항상 열린마음으로 여러분만을 기다립니다.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복환위, 노인·아동 등 취약계층 복지안전망 강화 주문
작성자 홍보담당관실 작성일 2023-02-09 조회수 462

복환위, 노인·아동 등 취약계층 복지안전망 강화 주문

 

- 2023년 보건복지국 첫 업무보고서 생계 지원 강화·아동학대 예방 등 당부 -

- 도서·산간지역 의료서비스 강화·기관 통폐합 관련 도민 복리·편의증진 강조 -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김응규)는 9일 제342회 임시회 1차 회의를 열고 2023년도 보건복지국 첫 업무보고를 청취했다.

 

김응규 위원장(아산2·국민의힘)은 “최근 난방비 상승 등 경제위기 속에서 취약계층의 생계 어려움은 더욱 커지고 있다”며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발굴을 통해 적극 지원하고 복지안전망을 강화할 수 있도록 능동적으로 대처해 달라”고 강조했다.

 

방한일 위원(예산1·국민의힘)은 “노인 간에도 양극화가 발생하고 있다. 어르신들께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확충하여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고, 빈곤 문제를 해결하여 삶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경모 위원(천안11·국민의힘)은 “충남은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다.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을 대상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촘촘한 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하며 특히 독거노인의 고독사 예방에 신경써 달라고 강조했다.

 

김선태 위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은 “‘충청남도사회서비스원 운영 및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의 사회서비스원, 청소년진흥원, 여성가족연구원 등 3개 기관 통폐합과 관련, 기관 통폐합은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그 중심에 행정 편의가 아닌 도민의 복리와 편의 증진이 있어야 한다”며 “향후 해당 기관장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연희 위원(서산3·국민의힘)은 “고령화로 치매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중등도 이상의 치매환자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며 “치매 환자의 비율을 낮추고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조기발견이 중요한 만큼 치매조기발견을 위한 지원 사업을 세심히 살펴달라”고 요구했다. 또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심리지원 치료 등 아동학대 예방과 치료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철수 위원(당진1·국민의힘)은 “도서·벽지에 거주하는 도민은 의료기관 이용이 매우 불편하다”며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원격의료 협진 등 의료서비스를 강화해 도서·산간 지역의 도민들이 의료서비스로부터 소외되지 않는 정책을 펼쳐달라”고 강조했다.

 

정병인 위원(천안8·더불어민주당)은 “‘충청남도사회서비스원 운영 및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은 청소년 사업 등 기존에 구체적으로 명시한 사업을 포괄적으로 규정하고 있어 자의적 해석의 소지가 있고, 사업의 전문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기관 통폐합으로 도민 복지 제공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문성 강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첨부파일

압축 내려받기 압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