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도민에게 다가가는 열린의정

조철기

항상 열린마음으로 여러분만을 기다립니다.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건설소방위원회,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 돌입
작성자 총무담당관실 작성일 2023-11-07 조회수 60

충남도의회 건소위,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 돌입

 

- 7일 건설교통국 시작으로 17일까지 10일간 행정사무감사 진행 -

- “철저한 감사로 도민의 재산과 생명 보호에 앞장설 것” -

 

충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김기서, 이하 건소위)가 7일부터 17일까지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에 돌입했다. 7일에는 건설교통국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도민의 재산과 생명 보호를 위해 철저한 감사를 펼쳤다.

 

이날 이완식 위원(당진2·국민의힘)은 “당진시 송악 도시개발의 경우 과밀학급 등의 문제로 공동주택허가 절차가 매우 힘든 상황”이라며 “도 건설교통국과 관할인 당진시의 늑장 행정 탓이니,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질타했다. 또 “국비추진사업인 당진IC 사업설계안을 살펴보면, 현재 교통체증 현상이 매우 심각해 시급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한철 위원(천안2·국민의힘)은 “도로 차선 시인성 민원 접수 증가 폭이 크고, 언론에도 관련 보도가 많다”며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여름철 폭우 등으로 도로 차선도색 시료 배합의 문제가 있다는 보도도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관련 부서의 정확한 실태 파악과 대책 마련”과 “GTX–C 노선을 천안까지 연장하는 것에 전력을 쏟아달라”고 요청했다.

 

조철기 위원(아산4·더불어민주당)은 “충남형 M버스의 잘못된 노선, 정류장 선정으로 이용객이 저조하다”며 “충남도가 운영하는 아산 2000번 버스의 문제점은 물론 행정부의 M버스 정책을 개선해달라”고 밝혔다. 특히 “천안지역 안궁리 등 일부 정류장은 버스 탑승객이 전혀 없음에도 정차하는 등 도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 개선이 시급하다”고 요구했다.

 

고광철 위원(공주1·국민의힘)은 “공주에서 지역 교량 설치 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민들도 모르게 착공식 행사를 생략하는 것은 개선돼야 한다”며 “또 공주 송선지구 사업을 더 내실 있게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도내 도로 상습 정체구간 개선 대책이 필요하다. 중앙정부 국토교통부와 지자체 시군과 협의하되 집행부에서 주도적으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도훈 위원(천안6·국민의힘)은 “도내 교통사고 다발 지역 개선 요구가 2020년 9개소, 2021년 8개소에서 2023년에 16개로 급증했다.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교통사고 사회적 비용분석자료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중 인구 1인당 사고 비용 또한 충남이 1등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한 도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용국 위원(서산2·국민의힘)은 “충남도 도로 사업 슬래그 사용 현장(7∼8개소)에 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유지관리‧보완을 필요하다”며 “또한 사회적 약자(다문화가정, 독거노인 등)에 대한 열악한 주거 문제를 도 차원에서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내 시내버스 수요조사 자료, LH 임대아파트 공실률 현황 등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첨부파일

압축 내려받기 압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