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도민에게 다가가는 열린의정

오인철

항상 열린마음으로 여러분만을 기다립니다.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농수해위 “어업인 소득 증가와 청년어업인 육성 앞장” 강조
작성자 홍보담당관실 작성일 2024-01-29 조회수 218

농수해위 어업인 소득 증가와 청년어업인 육성 앞장강조

 

- 해양수산국충남도수산자원연구소 업무보고수산자원 보존 위한 연구개발 제안 -

 

충남도의회 농수산해양위원회(위원장 정광섭)는 29일 제349회 임시회 4차 회의를 열고 2024년 해양수산국, 충남도수산자원연구소에 대한 주요 업무를 보고 받았다.

 

정광섭 위원장(태안2·국민의힘)은 “패류 양식장 어업인의 소득 증가를 위해 권역별 종패 투입부터 어장관리, 채취, 재생산까지 재투자 방안을 구상‧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어장관리 문제 해결을 위해 어촌 현장을 자주 방문하고 정책 개발을 노력해야 한다”며 “기후 온난화에 의한 어종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내수면 사업 부문을 현대화‧스마트화로 전환해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오인철 부위원장(천안7·더불어민주당)은 “귀어마을 단지 조성, 청년어촌 정착 지원 등 유사 사업 간 중복 수혜를 방지하고 맞춤형 귀어‧귀촌 정책을 통한 안정적인 어촌 정착이 필요하다”며 “특히 단위 사업으로 그치지 말고 유사 사업과 연계‧추진하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긍정적 결과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수 위원(비례·더불어민주당)은 “수산물안전성센터 실험실 환경개선이 시급하다”며 “실험실 장비 배치 공간 확보 등 쾌적한 실험 환경 조성을 통해 연구‧분석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고수온 내성 바지락 보급 확대를 위한 연구 결과를 반영해 어가에 조기 확산시키고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 달라”고 주문했다.

 

신영호 위원(서천2·국민의힘)은 “충남도는 그동안 해수부와 업무나 인적 교류가 부진했다”며 “활발한 교류를 통해 해양산업을 키워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해양바이오 치유산업 집중육성으로 미래가치 선점을 위해 클러스터 조성 등 충남이 주도적으로 해양자원 사업을 추진해 가야 한다”며 “세심한 계획 수립과 추진으로 사업을 완성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성재 위원(천안5·국민의힘)은 “귀어학교 졸업자가 충남에 정착하는 비율이 19.5%밖에 되지 않는데, 이에 대한 사유 분석이 필요하다”며 “타 도의 경우는 30~40% 정도가 정착하고 있는데 청년수산학교, 어촌특화단지 등과 협업을 통해 정착률을 높이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주진하 위원(예산2·국민의힘)은 “해수국의 업무 자체가 광범위한 만큼 사업의 구체화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도내 어업인 수가 12,700여 명으로 전국의 14%를 차지하고 있다”며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도내 어민 보호와 젊은 어업인 육성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첨부파일

압축 내려받기 압축